[픽토리] 비온 뒤 맑음

  • 이지영
    1 /

    입력 : 2020.06.16 16:01

    언제나 트이고 싶은 마음에 
    하야니 꽃피는 코스모스였다.
    돌아서며 돌아서며 연신 부딪히는
    물결 같은 그리움이었다.

    송두리째 희망도, 절망도,
    불타지 못하는 육신
    머리를 박고 쓰러진 코스모스는 
    귀뚜리 우는 섬돌가에 
    몸부림쳐 새겨진 어룽이었다.

    그러기에 더욱
    흐느끼지 않는 설움 홀로 달래며
    목이 가늘도록 참아내련다.

    까마득한 하늘가에
    내 가슴이 파랗게 부서지는 날
    코스모스 지리

    <코스모스, 이형기> 


    사진/이지영


    픽토리(Pictory)는 페이스북 기반의 사진 소통 공간입니다. 픽토리에서 베스트 사진으로 선정될 시 조선닷컴에 게재됩니다. 여러분들을 더 많은 이미지 속인 픽토리로 초대합니다
     

    픽토리 페이지 바로가기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Today's Pick

      많이 본
      포토·영상

        인기기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