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토리] 담쟁이 덩굴

  • Joshua Cho

    입력 : 2019.09.09 14:36

    당신이 나를 사랑하는지 아닌지 누가 말할 수 있을까요. 언제가는 나도 또한 사랑을 이해할 수 있을지 어떨지, 그 누가 알겠어요. 그러나 당신이 나에게 가볍게 손을 잡으려 할 때, 나는 마치 담쟁이 덩굴처럼 당신에게 감겨드는 나를 느낍니다.

    <담쟁이 넝쿨: L’Edera>

     

     

    사진/Joshua Cho

     

     

    픽토리(Pictory)는 페이스북 기반의 사진 소통 공간입니다. 픽토리에서 베스트 사진으로 선정될 시 조선닷컴에 게재됩니다. 여러분들을 더 많은 이미지 속인 픽토리로 초대합니다

     

    픽토리 페이지 바로가기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Today's Pick

      많이 본
      포토·영상

        인기기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