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캘리포니아 오물로 뒤덮인 집에서 감금학대 10남매 발견

  • AP연합뉴스
    10명의 자녀들이 갇혀 살며 학대를 당했던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어필드의 집 내부에 14일(현지시간) 장난감과 온갖 잡동사니가 쌓여있다. 경찰은 아이들에게 어머니가 쏜 비비탄 총으로 맞아 관통상과 화상 등 온갖 부상을 당했다는 증언을 듣고 몸의 수 많은 상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입력 : 2018.05.16 09:27


    미국 캘리포니아의 오물로 뒤덮인 한 주택에서 학대받고 있던 아이들이 발견됐다.

    생후 4개월부터 12살까지 10남매였으며, 몸에는 비비탄 같은 탄알에 맞은 상처도 있었다.


     

    경찰은 아이들이 4년 전부터 지속적으로 학대를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아이들 부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1월에도 LA 동쪽 페리스에서 자녀 13명을 집안에 가둬놓고 쇠사슬로 묶어 학대했던 터핀 부부가 경찰에 체포돼 이웃 주민들을 경악하게 했다.

     

    10명의 자녀들이 갇혀 살며 학대를 당했던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어필드의 집 내부가 14일(현지시간) 오물로 뒤덮여 있다.

    10명의 자녀들이 갇혀 살며 학대를 당했던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어필드의 집 내부에 14일(현지시간) 장난감과 온갖 잡동사니가 쌓여있다.

    10명의 자녀들이 갇혀 살며 학대를 당했던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어필드의 집 내부.

    10명의 자녀들이 갇혀 살며 학대를 당했던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어필드의 집 외부.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Today's Pick

      많이 본
      포토·영상

        인기기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