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교청서에 '독도 일본땅' 억지 주장 반복… 불려온 日공사 '묵묵부답'

  • 연합뉴스
    일본 외무성이 15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한 외교청서 가운데 독도와 관련한 부분. 외무성은 외교청서에서 "한일간에는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영유권을 둘러싼 문제가 있지만,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명확히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한국이 독도를 불법점거하고 있다"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했다.

    입력 : 2018.05.15 11:09

    일본 외무성이 15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한 외교청서 가운데 독도와 관련한 부분.

    일본이 올해도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주장을 되풀이한 2018년판 외교청서(한국의 외교백서에 해당)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한 것과 관련 미즈시마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일본이 올해도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주장을 되풀이한 2018년판 외교청서(한국의 외교백서에 해당)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한 것과 관련 미즈시마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2018년판 외교청서(외교백서)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한 것과 관련해 초치된 미즈시마 고이치(가운데)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일본이 올해도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주장을 되풀이한 2018년판 외교청서(한국의 외교백서에 해당)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한 것과 관련 미즈시마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Today's Pick

      많이 본
      포토·영상

        인기기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