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토리]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 내버려진 이승복 동상

  • 최승관
    1 /

    입력 : 2018.03.23 14:18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를 외친 이승복 동상이 야산에 흙더미 속으로 폐기물이 되어 버려져있다.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는 이승복군이 1968년 울진·삼척 무장공비 침투 사건 당시 무장공비 앞에서 죽기 직전 외쳤던 말로 유명하다.
    아홉살의 초등학생이었던 그는 몇십년간 반공 이데올로기의 상징처럼 여겨져 초등학교 곳곳에 동상이 건립됐다.

      

    사진/최승관
    촬영위치 : 대부도

     

    픽토리(Pictory)는 Picture와 Story의 합성어로, 페이스북 기반의 사진 소통 공간입니다. 사진 속 이야기들을 풀어놓고 사진에 대해 서로의 생각들을 공유합니다. 픽토리에서 베스트 사진으로 선정될 시 조선닷컴에 게재됩니다. 여러분들을 더 많은 이미지 속인 픽토리로 초대합니다.
     

    픽토리 페이지 바로가기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Today's Pick

      많이 본
      포토·영상

        인기기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