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여행] 유네스코가 인정한 희귀하고 아름다운 바위의 향연… 주왕산 르포

  • 월간산
    신이 빚은 도자기란 말이 어울리는 1억 년 된 풍화의 결정체. 장군봉에서 대전사로 내려서는 능선길, 신비로운 기암의 모습에 반해 걸음이 떨어지지 않았다.

    입력 : 2018.03.14 09:18

    1억 년 전 바위마술에 걸린 듯
    극에 달한 풍경의 쾌락!


    유네스코가 인정한 희귀하고 아름다운 바위의 향연
    대전사~주방천~장군봉~대전사 원점회귀 산행


    사람을 빨아 당기는 이상한 힘이 있는 산이다.
    강한 자기장에 끌리듯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아 버린다.
    주왕산은 아무리 복잡한 속내의 도시인이라도 마주친 순간 머리를 백지 상태로 만듦과동시에 “와!”하는 소리가 나오게 만드는 마력이 있다.
    지난해 7월 청송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공식 인증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지질학적인 면만 보고 청송이 지정된건 아니다. 지질학적인 희귀성과 가치는 기본이며, 시각적인 아름다움과 문화적 가치가 있어야 한다.
    청송엔 야산이 없다. 청송엔 도랑이나 하천이 없다. 청송에 널린 게 산이지만, 무
    슨 야산에 입이 쩍 벌어지는 주상절리와 영웅 같은 바위가 널려있단 말인가. 찻길
    이 지나는 흔하디흔한 하천에 무슨 병풍 같은 훌륭한 바위벽과 범상치 않은 자갈
    이 널렸단 말인가. 청송에는 평범한 산과 평범한 계곡은 없다.
    이를 증명하듯 유네스코는 평가위원의 현장 실사를 통해, 청송 전체를 세계지질공원으로 승인했다.
    아름다움을 순위로 매길 순 없지만, 제주도에 이어 한국에서 두 번째로 지정된건 내륙의 기암 천국이 청송임을 의미한다. 내륙에서는 처음이다. 게다가 교통 오지였던 청송에 고속도로(상주-영덕 고속도로)가 뚫린 지 이제 1년 2개월 되었다.
    때 묻지 않은 미지의 천연 바위 전시장을 훨씬 가깝게 둘러볼 수 있게 되었다.
    세계에서 인정한 지질 명소 청송 주왕산으로 간다.


     

    주왕의 딸인 백련 공주가 수행해 열반에 이르렀다는 연화굴. 전설 몇 개쯤 품고 있지 않다면 섭섭할 정도로 신비로운 무늬를 보여 주는 동굴이다.

    대전사에서 바라본 기암. 마일성 장군이 주왕을 제압하고 깃발을 꽂았다는 기암이다.

    주방천 곳곳에서 마주치는 주상절리. 청송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되었을 정도로 희귀하고 아름다운 바위가 널려 있다.

    연화굴 안쪽의 숨은 벽. 비밀의 공간 같은 느낌을 주는 주왕산의 숨은 명소다.

    바위 사이로 드러난 기암. 장군봉에서 대전사로 이어진 능선길은 기암을 제대로 음미할 수 있는 코스다. <사진 민미정>

    실제 정상에서 140m 아래에 있는 장군봉 정상 표지석. 장군봉 실제 꼭대기는 나무에 둘러싸여 별다른 경치가 없고, 정상이라는 표시가 전혀 없으므로 여기서 바로 하산하는 것이 좋다.

    주왕산에서 자원을 수탈하던 일제를 호랑이가 공격했다는 이야기가 전하는 금은광이 삼거리.

    예술작품처럼 얼어붙은 용연폭포. <사진 민미정>

    사진 신준범 기자

    글 김영선 객원기자

    제공 월간산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Today's Pick

      많이 본
      포토·영상

        인기기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