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드리 헵번의 디자이너' 위베르 드 지방시, 향년 91세로 타계

  • AP연합뉴스
    지난 1995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1995/1996 F/W 지방시 오뜨꾸뛰르 패션쇼에서 박수를 받는 지방시.

    입력 : 2018.03.13 11:02

    패션브랜드 '지방시'를 창립한 프랑스의 디자이너 위베르 드 지방시가 지난 9일(현지시간) 향년 91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여성스럽고 시크한 디자인의 드레스로 명성을 날린 지방시는 특히 1961년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서 오드리 헵번이 입고 나온 '리틀 블랙 드레스'로 큰 인기를 누렸다.

     

    지난 1995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1995/1996 F/W 지방시 오뜨꾸뛰르 패션쇼에서 직원들로 부터 박수를 받는 지방시.

    1991년 프랑스에서 오드리 헵번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지방시의 모습.

    2006년 모델 로밀리가 지방시가 디자인한 리틀 블랙드레스를 입고 있다. 이 드레스는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 출연한 오드리 헵번이 착용했었다.

    1983년 도쿄에서 열린 지방시 30주년 축하 무대에서 오드리 헵번과 지방시의 모습.

    1952년 프랑스 파리 지방시 매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위베르 드 지방시.

    1957년 위베르 드 지방시.

    • CP

    Today's Pick

      많이 본
      포토·영상

        인기기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