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버지니아주 KKK 등 폭력시위…비상사태 선포

  • EPA연합뉴스
    미국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12일(현지시간) 백인우월주의자들의 대규모 시위 도중 물리적 충돌이 일어나 버지니아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쿠클럭스클랜(KKK)을 포함한 백인우월주의자들과 극우단체들이 전날 밤부터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 규모는 이날 최대 6000명까지 늘어나면서 과격 양상을 띠기 시작했다. 이들에 맞서 캠페인 단체 ‘흑인 생명도 중요하다’ 등이 맞불시위를 벌이면서 곳곳에 물리적 충돌이 일어났다.

    입력 : 2017.08.13 12:02


    미국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12일(현지시간) 백인우월주의자들의 대규모 시위 도중 물리적 충돌이 일어나 버지니아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쿠클럭스클랜(KKK)을 포함한 백인우월주의자들과 극우단체들이 전날 밤부터 시위를 벌였다.

    미국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12일(현지시간)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시위 도중 폭력 사태가 일어난 가운데 주 경찰이 시위 현장 주변을 둘러싸고 경비하고 있다.

    미국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12일(현지시간) 백인우월주의자들의 대규모 시위 도중 물리적 충돌이 일어나 버지니아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쿠클럭스클랜(KKK)을 포함한 백인우월주의자들과 극우단체들이 전날 밤부터 시위를 벌였다.

    미국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12일(현지시간) 백인우월주의자들의 대규모 시위 도중 물리적 충돌이 일어나 버지니아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쿠클럭스클랜(KKK)을 포함한 백인우월주의자들과 극우단체들이 전날 밤부터 시위를 벌였다.

    미국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12일(현지시간) 백인우월주의자들의 대규모 시위 도중 물리적 충돌이 일어나 버지니아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쿠클럭스클랜(KKK)을 포함한 백인우월주의자들과 극우단체들이 전날 밤부터 시위를 벌였다.

    미국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12일(현지시간) 백인우월주의자들의 대규모 시위 도중 물리적 충돌이 일어나 버지니아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쿠클럭스클랜(KKK)을 포함한 백인우월주의자들과 극우단체들이 전날 밤부터 시위를 벌였다.

    미국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12일(현지시간) 백인우월주의자들의 대규모 시위 도중 물리적 충돌이 일어나 버지니아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쿠클럭스클랜(KKK)을 포함한 백인우월주의자들과 극우단체들이 전날 밤부터 시위를 벌였다.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Today's Pick

      많이 본
      포토·영상

        인기기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