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머리 위보다 발아래를 봐야 더 아름다운 산" 일본 100명산 아이즈고마가다케

  • 월간산
    침엽수림을 지나면 드넓은 습원이 펼쳐져 아이즈고마가다케의 진가가 드러난다. 왼쪽 봉우리 위의 집이 고마노산장. 오른쪽 능선이 정상 능선이다.

    입력 : 2017.08.12 10:31

    본 혼슈本州 후쿠시마·군마·도치기·니가타의 4개 현縣에 걸쳐 있는 오제국립공원은 해발 1,400~1,600m 높이에 펼쳐진 아름다운 습원으로 일본인들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산 좀 다닌다는 사람들에게는 잘 알려진 곳이다. 아이즈고마가다케는 오제국립공원 내에서 북쪽에 위치한다.
    공항에 도착하던 날 밤까지 많은 비가 내린 탓에 산행 당일의 날씨가 걱정되었다. 이제까지 네다섯 번 일본의 산을 올랐지만 번번이 구름에 가려 화창한 조망을 놓쳤던 터라 이번에도 걱정이 되었다.
    하지만 일본 최대의 고산습윤지高山濕潤地인 오제국립공원의 산들은 정상 조망만이 주인공이 아니다. 이곳에서는 자연생태 그대로를 머금은 습원과 연못, 그곳을 터전 삼아 자라는 풀과 꽃, 나무들이 모두 주인공이다. 그렇게 생각하니 마음이 편해졌다.

    히노에마타무라의 등산로 입구에서 몸을 풀고 있는 일행들.

    아이즈고마가다케 정상을 1.2km 앞두고 습원과 함께 조망이 시원하게 트인다.

    아이즈고마가다케 정상을 오른 일행들의 기념사진. 안개가 짙어 고민했고 특별한 조망도 없었지만 일본 100명산을 또 하나 올랐다는 기쁨에 모두의 얼굴이 밝다.

    너도밤나무가 우뚝 선 등산로에는 뿌리가 그대로 드러나 원시림의 느낌을 준다.

    정상 아래의 고마노산장. 산을 좋아하는 부부가 운영하고 있으며 10월 말까지만 문을 연다.

    마치 개구리 얼굴처럼 연못이 생긴 습원. 야생화와 어우러진 모습이 아름답다.

    산장 부근에는 아직 눈이 녹지 않아 겨울 분위기를 낸다. 눈이 다 녹은 습원의 모습과 대조된다. 마치 개구리 얼굴처럼 연못이 생긴 습원. 야생화와 어우러진 모습이 아름답다. 이제 숲은 침엽수림으로 바뀌었다. 해발 1,600m 정도 되는 곳이다. 산죽과 구상나무도 등장했다. 더욱 극적인 반전이 기다리고 있는 것은 산죽군락이 있는 쉼터를 지나서부터. 정상을 1.2km 앞두고 갑자기 눈앞이 밝아지더니 오른쪽으로 눈 쌓인 아이즈고마가다케 능선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졌다.

    정상에서 산장으로 내려가는 길. 앞으로는 츄몬다케로 가는 능선이다.

    글·사진/ 손수원 기자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Today's Pick

      많이 본
      포토·영상

        인기기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