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레에게서 배운 ‘나뭇잎 예술과 사색’

    PopNews

    입력 : 2017.08.10 19:56

    스페인 예술가 로렌쪼 두란의 작품이다. 그는 벌레를 스승으로 두고 있다. 벌레가 파먹고 갉아 먹은 나뭇잎을 보고는 영감을 얻어서, 나뭇잎 조각을 시작했던 것이다.

    맨 위 사진의 작품은 허파를 연상시킨다. 자연 속에서야 인간은 자유롭게 숨을 쉴 수 있는 존재인 것이다. 자연을 보호하고 자연을 높이 여겨야 한다는 메시지 일 것이다. ‘낙엽 늑대’는 정교해서 인상적이다.

    맨 마지막 작품은 추상도가 높다. 나무일까. 사람일까. 사람이라면 고통을 겪고 있을까. 아니면 나무처럼 제자리에 멈춰서 정주의 행복을 느끼고 있을까.

    로렌쪼 두란의 작품들은 시각적인 즐거움을 줄 뿐 아니라 깊은 사색의 기회도 제공한다.

    김재현 리포터

    • Copyrights ⓒ Pop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 Pick

      많이 본
      포토·영상

        인기기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