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종합

이란 여배우 누드화보에 분개한 이란 정부 “가슴 잘라내 父에 전달”

  • 스포츠조선
  • 입력 : 2015.02.12 21:39

    ▲ 누드 사진 촬영 때문에 이란에서 추방된 여자 배우의 뒷이야기가 충격을 주고 있다./스포츠조선

    11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폭스뉴스' 등 해외언론에 따르면 이란 배우 골시프테 파라하니(31)는 지난 2012년 프랑스 잡지 '에고이스트'에서 촬영한 알몸 화보 때문에 논란이 일면서 이란에서 추방당했다. 그는 현재 남편과 함께 프랑스에 거주 중이다.

    당시 논란이 된 화보의 파라하니는 실오라기 하나 없는 나체로 몸을 살짝 비틀어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그의 화보는 흑백 사진으로 공개됐지만 파격적인 알몸이 그대로 담겨져 있어 이란 정부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았다.

    그의 누드 사진에 이란 정부는 테헤란에 거주하는 파라하니의 가족에게 "파라하니의 가슴을 잘라내어 그의 아버지에게 그것을 보게 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현재 파라하니는 프랑스에서 이란의 여성 인권에 대한 운동을 벌이고 있다.

    그는 "프랑스는 나를 해방 시켰다. 파리는 여성이 죄책감을 느끼지 않게 하는 유일한 곳이다"면서 "당신이 중동에 있었다면 성적인 충동이 생길 때마다 죄책감을 느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골시프테 파라하니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에 출연한 최초의 이란 여성 배우로 자국에서도 가장 유명한 배우로 알려져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 사이러스, 잦은 누드 끝 포르노 영화제까지
     ▲ “여배우 성관계 영상 유출 루머로 자살”
     ▲ 탁재훈 입열었다 “女3명과 외도? 아내 언플”
     ▲ 신혼집 온 처제 ‘형부 앞 문 열고 소변’ 충격
     ▲ '앨범 컴백' MC몽은 왜 방송 활동을 안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