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종합

[사진]호란,'어깨 드러낸 3월의 우아한 새신부'

  • OSEN
  • 입력 : 2013.03.30 15:57



    [OSEN=정송이 기자] 30일 오후 서울 역삼동 르네상스 서울 호텔에서 클래지콰의 멤버 호란이 3세 연상의 회사원과 웨딩마치를 올린다.

    결혼식에 앞서 호란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결혼식 주례는 선배 가수인 김창완이 맡았으며 축가는 가수 김장훈을 비롯해 알렉스, 김형석, 대니 정, 데이브레이크가 선사한다. 이들은 평소 호란과 친분이 있던 선후배 동료들로 호란의 앞날을 축복해 주기 위해 의기투합했다.

    3살 연상 회사원으로 알려진 예비신랑 한씨는 현재 대기업에 근무 중으로, 두 사람은 스무 살이던 시절 한때 연인이었으며, 지난해 여름 재회해 연인으로 사랑을 시작했다. /ouxou@osen.co.kr
    /OSEN